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

지역뉴스>도청/의회

기사게재일: [2021-10-29]

(한국갤럽) 우리나라 경기 전망,좋아질 것 35%, 나빠질 것 31%, 비슷할 것 29%

최병군 기자

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

향후 1년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35%가 "좋아질 것", 31%는 "나빠질 것", 29%는 "비슷할 것"이라고 답했고 6%는 의견을 유보했다. 9월 대비 낙관론이 6%포인트 증가, 비관론은 5%포인트 감소해 넉 달 만에 다시 낙관론 우세로 바뀌었다.

두 달 연속 경기 전망 개선은 일상회복 기대감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. 하반기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가 해소되면서 백신 접종 완료자 비율이 전 인구의 70%를 넘었고, 정부는 이번 주 단계적 일상회복 초안을 공개했다. 참고로, 코로나19 정부 대응 긍정 평가는 7~8월 47%에서 9~10월 54%로 상승했다(→ 데일리 제468호).

경기 전망에 대한 낙관(좋아질 것)-비관(나빠질 것) 격차(Net Score, 순(純)지수)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(8월 19 → 9월 26 → 10월 39), 성향 진보층(16 → 21 → 36),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(23 → 32 → 45) 등 정부 정책 방향에 공감·신뢰 정도가 강한 이들에게서 높은 편이다. 국민의힘 지지층(8월 -48 → 9월 -32 → 10월 -23), 성향 보수층(-43 → -22 → -15),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자(-46 → -35 → -23) 등에서는 전체 평균(-17 → -7 → 4)을 크게 밑돌지만, 모두 두 달 연속 상승했다.

향후 1년간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22%가 "좋아질 것", 22%가 "나빠질 것", 53%는 "비슷할 것"이라고 내다봤다. 살림살이 전망 순지수(낙관-비관 격차)는 생활수준이 낮을수록 더 비관적이지만(순지수 상/중상층 18, 중층 2, 중하층 -12, 하층 -17), 상하층 간 격차는 지난달보다 줄었다.

국제분쟁에 대해서는 46%가 "증가할 것", 11%가 "감소할 것"으로 전망해 전월과 다름없었다. 지난달 국제관계에서의 주요 이슈는 호주-중국 간 무역 분쟁, AUKUS(미·영·호주 동맹체)-프랑스 간 외교 갈등 소식이었다. 한편, 최근 세계보건기구(WHO)는 부국과 빈국 간 백신 불평등에 관한 우려를 표명했다. 국제관계 전망은 경기·살림살이 전망과 달리 정치적 성향이나 지지정당 등 응답자 특성별 차이가 크지 않다.
0
최병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
이전페이지 위로 목록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
댓글쓰기  
스팸방지코드:

새로고침

NAME: PASS:

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.

회사소개 | 개인정보보호 | 광고문의 | 제휴문의 | 기사제보 | 청소년보호정책

미디어뉴스타임  

주소: 안산시 상록구 월피동 충장로 끝길 21

등록번호:경기 아51128 I 등록일자:2014.12.19 /

사업자등록번호394-04-01090

대표:최병군 지사:E-mail c2047s 1@naver.com |편집인:최병군 E-mail:c2047s1@hanmail.net 

|기사제보  편집국:전화:031)417-0304 | 모바일:010-5021-0392

Copyright (c) 2014 미디어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